SK오션플랜트, 3900억원 규모 ‘해상풍력 하부구조물’ 제작 수주

홍세기 기자 / 2024-06-04 10:52:41

[하비엔뉴스 = 홍세기 기자] SK오션플랜트가 2억8550만달러(한화 약 3900억원) 규모의 해상풍력 하부구조물(이하 재킷) 제작 사업을 수주했다.


SK오션플랜트는 4일 공시를 통해 세계 최대 그린에너지 투자운용사 CIP(코펜하겐 인프라스트럭쳐 파트너스)와 대만 펭미아오1 프로젝트에 재킷 및 재킷 컴포넌트를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SK오션플랜트가 제작한 재킷. [사진=SK오션플랜트]

 

펭미아오1 프로젝트는 대만 서부 타이중 시에서 35㎞ 떨어진 연안에 위치하는 500MW급 해상풍력발전단지를 개발하는 사업으로, 오는 2025년 착공해 2027년 가동에 들어갈 예정이다. 

 

SK오션플랜트는 창팡 시다오, 중닝 프로젝트에 이어 이번 펭미아오1 프로젝트까지 CIP가 개발하는 대만 해상풍력 사업에 모두 참여하며 탄탄한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펭미아오1 프로젝트는 대만의 라운드3 해상풍력발전단지 건설사업의 첫 프로젝트다”라며 “이번 발주를 시작으로 다른 라운드3 프로젝트의 발주가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한편 대만 정부는 오는 2026~2035년 사이 5단계에 걸쳐 모두 15GW 규모의 해상풍력발전단지를 건설할 계획이다. 또 올해는 부유식 해상풍력 데모 프로젝트 입찰을 계획하고 있다.
 

한국 정부도 제10차 전력수급기본계획 기준으로 오는 2030년까지 14.3GW 규모의 해상풍력을 새롭게 설치할 예정으로, 해마다 프로젝트 입찰이 예정돼 있다.

SK오션플랜트는 오는 2026년 말 준공을 목표로 경남 고성군 동해면 일원에 157만㎡ 규모의 해상풍력 특화 신규 생산기지를 조성하고 있다. 

 

이는 해상풍력 하부구조물 생산기지로는 세계 최대 수준으로, 현재 기존 1·2야드의 연간 재킷 생산능력은 약 50기, 신규 생산기지가 완공되면 이곳에서 1기당 4500톤 규모의 부유체 약 40기도 생산 가능하다.

이승철 SK오션플랜트 대표이사는 “신규 생산기지는 고정식 하부구조물인 재킷을 비롯해 부유식 하부구조물인 플로터, 해상변전소 등 해상풍력 구조물 전반의 생산능력을 갖추게 된다”며 “모기업 SK에코플랜트가 해상풍력 개발 사업 진행과 함께 부유체 기본설계 기술을 보유하고 있어 향후 시너지도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 하비엔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SNS